SK, AI 신약개발사에 100억원 투자

김연지 기자
입력 2019.11.18 14:52
SK그룹이 바이오·제약 사업 강화를 위해 인공지능(AI) 신약개발사 스탠다임에 약 100억원을 투자했다고 18일 밝혔다.

스탠다임은 AI를 기반으로 신약개발 효율성 높이겠다는 목적을 바탕으로 2015년 설립된 신약개발사다. AI 개발자, 생물학자, 의학화학자, 시스템생물학자, 변리사 등 25명의 전문가로 구성됐다. 독자적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외 제약사와 신약개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스탠다임은 현재 항암과 비알콜성지방간, 파킨슨병 등 분야의 파이프라인을 보유했다. 또 7월 이후 비알콜성지방간 관련 특허 3개를 출원, 항암제 등 연내 20개 특허를 출원할 계획이다.

스탠다임은 데이터 학습과 후보물질군 생성, 최종 합성 후보 선별 등 신약 후보 물질 디자인 과정을 가상환경에서 자동으로 수행하도록 설계된 AI 솔루션을 보유했다. 회사는 선도물질 최적화 기술인 ‘스탠다임 베스트’를 통해 400만건에 달하는 물질 구조와 기능을 딥러닝해 새로운 신약물질을 디자인하는데 성공했다. 현재는 신약물질을 합성해 약효 등의 검증을 진행한다.

SK는 100% 자회사 SK바이오팜을 통해 자체 개발한 AI 기반 신약개발 플랫폼을 운영 중이다. 스탠다임 투자로 기술 역량을 한층 높이는 계기를 마련했다. 일본제약공업협회에 따르면 AI를 신약개발에 적용하면 평균 10년이 걸리던 신약개발 기간은 3~4년으로 줄어든다. 평균 1조2200억원에 달하는 개발 비용도 절반 수준으로 절감이 가능하다.

SK 관계자는 "AI 신약 개발 기술은 기존 신약개발 사업 비효율성을 개선할 수 있는 필수 역량이다"라며 "글로벌 수준으로 고도화된 알고리즘 개발 등 자체 신약개발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스탠다임과 SK그룹간 파트너십을 통해 양사의 AI기술이 글로벌 마켓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