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유리 '와장창'" 테슬라 사이버트럭, 사전계약은 15만대 몰려

안효문 기자
입력 2019.11.24 11:40 수정 2019.11.25 09:00
테슬라의 신형 픽업 사이버트럭이 도마 위에 올랐다. 신차 공개행사에서 방탄유리가 깨지면서 회사 시가총액 6%가 증발하는 해프닝을 겪었다. 그러나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사전계약만 15만대에 달했다며 성공을 자신했다.

테슬라 사이버트럭. / 테슬라 제공
21일(현지시각) 테슬라는 전기 픽업 트럭 사이버트럭 공개행사를 개최했다. 신차는 마치 철판을 접어 만든 듯한 직선 위주의 디자인으로 시선을 끌었다.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엑스에서 차세대 로켓 스타십 제작에 사용하는 재질 ‘울트라 하드 30X 냉간압연 스테인리스 스틸’과 방탄유리 등으로 튼튼하고 안전한 차를 만들었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구동방식은 3종이다. 한개의 모터로 작동하는 후륜구동, 두개의 모터로 구현한 사륜구동, 세개의 모터로 보다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는 사륜구동 등이다. 주행가능거리는 250~500마일(400~800㎞), 0→100㎞/h 도달시간은 2.9~6.5초다. 적재용량 100ft3(2830리터), 등판각 35도, 견인능력 3400~6350㎏ 등 픽업에 필요한 강력한 성능도 갖췄다.

일론 머스크 CEO는 "영화 '블레이드러너'와 '007 나를 사랑한 스파이' 등에서 디자인 아이디어를 얻었다"며 "자동차 역사에서 픽업트럭은 오랜 시간 동일한 모습이었지만, 우리는 이제 다른 것에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일론 머스크의 자신과 달리 사이버트럭은 공개행사에서 안전성 논란에 휩싸였다. 프란츠 홀츠하우젠 테슬라 수석 디자이너는 신차에 장착한 방탄유리 강도를 보여주겠다며 금속제 공을 차 앞유리창에 던졌다. 방탄유리의 강도를 보여주기 위한 퍼포먼스였다. 멀쩡하길 바랐던 회사 기대와 달리 유리창은 ‘쩍'하고 균열이 발생했다. 일론 머스크가 급히 공을 넘겨받아 뒤쪽 유리창에 던졌지만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월가의 반응은 냉정했다. 이날 테슬라의 주가는 6.14% 급락한 채 마감했다. 자동차 업계 반응도 회의적이다. 폴 밀러 포드 CEO는 테슬라 사이버트럭 출시 직후 "픽업트럭은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매우 중요하다"라며 "(테슬라 트럭이)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잘 모르겠다. (공개된 신차의 모습을 판단하기에) 조금 혼란스러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포드는 북미시장에서 판매하는 신차의 40%가 픽업일 정도로 이 시장에 공을 들여왔다.

일론 머스크는 사이버트럭의 성공을 확신하는 모습이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지금까지 사이버트럭 14만6000대의 사전계약을 받았다"며 "두개의 전기모터를 탑재한 듀얼이 42%, 세개의 모터로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는 트리플이 41%일 정도로 고성능 전기 픽업에 대한 시장 관심이 뜨겁다"고 전했다.

사이버트럭의 가격은 3만9900달러(4700만원)부터다.트리플모터에 편의품목 등을 추가하면 6만9900달러(8200만원)까지 올라간다. 2021년부터 생산, 북미시장부터 순차적으로 판매에 돌입할 예정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