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 가입자, 어떤 이통사 가입해도 '요금할인' 혜택

이진 기자
입력 2019.11.28 11:00
케이블TV 가입자가 LG유플러스의 이동통신 서비스에 가입하면 요금을 할인받는 동등결합 상품이 나온다. 2017년 SK텔레콤, 2018년 KT에 이은 세번째 계약이다. 케이블TV 초고속인터넷 가입자는 이통사 중 어디에 가입했건 상관없이 결합할인 혜택을 받는다.

▲./ KCTA 제공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는 28일 서울 서소문로 케이블협회 대회의실에서 회원사인 CJ헬로, 현대HCN, 서경방송, GCS푸른방송과 이통사인 LG유플러스 관계자가 만나 ‘참 쉬운 케이블 가족결합’ 출시를 위한 협정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참 쉬운 케이블 가족결합’은 케이블TV 초고속인터넷 가입자가 LG유플러스 이동전화를 이용할 경우 인터넷과 이동전화 요금할인을 각각 받을 수 있도록 한 상품이다. 할인율은 인터넷의 경우 월정액과 약정기간에 따라 20~30% 수준이며, 이동전화 할인 및 결합에 따른 추가 데이터 혜택은 LG유플러스 결합상품인 ‘참 쉬운 가족 결합’ 조건과 같다. LG유플러스의 ‘참 쉬운 가족 결합’은 이동전화 결합 회선 수(2회선 이상)와 월정액에 따라 월 2200~8800원을 할인하며, 모바일 회선당 월 1GB의 무선 데이터를 추가로 제공하는 상품이다.

케이블TV 4개사와 LG유플러스는 요금정산, 전산개발 등 상품출시에 필요한 실무 협의를 연내 마무리하고, 2020년 초 동등결합 상품을 출시한다. 양 측은 원스톱 상담 프로세스를 구축하고 상품 가입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상품 판매 효율성 강화에 집중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