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폰 분실 시 가까운 매장서 임대해 드려요"

류은주 기자
입력 2019.12.12 10:44 수정 2019.12.12 10:48
5G 스마트폰을 분실하면 가까운 휴대폰 매장에서 최신 단말기를 임대하는 서비스가 나온다.

LG유플러스는 13일부터 업계 최초로 매장에서 5G 임대폰 대여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5G 스마트폰 이용 고객을 위해 10월부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업계에서 처음으로 택배 발송 방식의 5G 임대폰 대여 서비스를 운영했다. 이제는 매장을 방문한 고객에게 5G 임대폰 대여 서비스를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직영점 200개 매장을 포함한 전국 300개 거점 매장에서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와 LG전자 ‘LG V50 ThinQ’ 등 800대쯤을 임대폰으로 대여한다.

휴대폰을 분실하거나 파손한 고객에게 임시로 대여해주는 서비스인 임대폰 대여 서비스는 멤버십 등급에 따라 5G 휴대폰 및 프리미엄 휴대폰은 최장 7일, 중저가 휴대폰은 최장 90일까지 무료로 대여해 주는 서비스다.

정석주 LG유플러스 분실파손고객케어 팀장은 "5G 고객의 편의를 돕고자 5G 임대폰 대여 서비스를 매장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