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연구데이터, 양자암호통신으로 지킨다

이진 기자
입력 2019.12.20 09:01
정부가 양자암호통신을 활용한 국가의 자산인 연구데이터 보호를 본격화한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국가정보원, 국가보안기술연구소, 한국표준과학연구원 등 4개 기관이 국가 사이버안보 기본계획 100대 과제중 하나인 국가용 양자암호 개발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손잡고 대전지역에 50㎞에 달하는 국가용 양자암호시험통신망을 12월 20일 개통한다.

양자암호란 양자역학적 원리를 이용하여 안전한 통신을 수행하기 위한 암호체계디. 양자 키 분배 기술이 대표 기술이다. 양자 키 분배 기술은 키 분배 과정에서 도청 여부를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안전하게 암호키를 나누어 가질 수 있다. 양자 키 분배 기술을 적용해 암호화 한 통신망을 양자암호 통신망이라 한다.

국가정보원은 국가 주요통신망의 안전성 강화를 위해 사이버 안보기본계획 시행 등 국가용 양자암호 개발을 주관한다. 국가보안기술연구소는 양자암호통신 장비 및 체계에 대한 연구개발을 수행한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은 차세대 양자암호통신을 위한 송수신 장비 원천기술 연구를,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은 해당 기술과 장비를 사용해 국가 과학기술연구망(KREONET) 기반 국가용 양자암호 시험통신망을 구축 관리한다.

4개 기관은 2022년까지 서울과 대전을 잇는 150㎞ 구간에 양자암호 시험통신망을 구축한다. 국가·공공기관, 중요 연구기관, 군 등이 사용 가능한 국가용 양자암호 기술 및 소자 부품을 개발해 도입한다.

조현숙 국가보안기술연구소장은 "양자암호기술이 많이 연구되고 성숙되는 중인데, 시험망 개통을 통해 기술의 완성도를 높이고 기관 간 협력을 제고할 수 있게 됐다"며 "국가보안기술연구소는 앞으로도 양자암호기술 개발 및 상용 양자암호를 국가공공기관에 도입하기 위한 검증기술 개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희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장은 "2020년부터 시작되는 양자암호 기반 차세대 국가연구망(QKNet) 구축 기술개발 사업을 통해 국가 중요 연구데이터의 안전한 전송·공유 환경을 서비스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