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향후 5년간 AI·5G에 8조 투자

류은주 기자
입력 2020.01.03 11:36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샤오미가 향후 5년간 인공지능(AI)과 5세대(5G) 통신 기술에 500억위안(8조3000억원) 이상을 투자한다.

샤오미 본사./ 샤오미 홈페이지 갈무리
2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에 다르면 레이쥔 샤오미 최고경영자(CEO)는 회사 소셜미디어 계정에 이같은 투자 계획을 밝혔다. 투자와 관련한 상세 계획은 밝히지 않았다. 500억위안은 2019년 발표한 ‘All in AIoT’ 전략에 5년 동안 100억위안(1조6600억원)을 투자하겠다는 약속의 5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샤오미는 비교적 저렴한 핸드폰 제조사로 시작했지만, 현재 스마트TV와 전동 스쿠터 등 IoT 기술을 지원하는 전자제품을 판매한다. 샤오미는 경쟁사 화웨이와 내수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중이다. 화웨이는 다른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와 애플을 제치고 2019년 3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42%를 차지했다.

샤오미는 2020년에만 10개이상 5G스마트폰 모델 출시를 예고하고 이를 위해 2019년 말 스마트폰 자동화 공장을 세우는 중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