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삼성, AI로 TV 화질·사운드 품격 높였다

김준배 기자
입력 2020.01.05 11:00
복잡한 윤곽과 질감을 섬세하게 표현
영상속 사물 인식해 사운드가 스피커 따라 움직여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으로 TV 화질과 사운드를 개선했다.

삼성전자는 2020년형 QLED 8K에 머신러닝과 딥러닝 방식을 결합한 ‘AI 퀀텀 프로세서’를 탑재했다고 5일 밝혔다. TV는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전자 전시회 ‘CES 2020’에서 공개한다.

삼성전자 2020년형 QLED 8K 신제품 'Q950TS'./자료 삼성전자
딥러닝 방식 적용으로 원본 영상의 화질에 관계없이 8K 수준의 고화질로 변환해 주는 업스케일링 기능이 강화됐다. 이전 대비 복잡한 윤곽과 질감을 더 섬세하게 표현해 화질 완성도를 높여 준다.

새로운 AI 퀀텀 프로세서는 신경망 네트워크 모델을 기반으로 실행되며 학습한 데이터베이스로부터 스스로 최적의 알고리즘을 생성한다. 이 때문에 어떤 영상이 입력되어도 최적의 업스케일링이 가능하다.

‘어댑티브 픽쳐(Adaptive Picture)’기능도 적용된다. 어떤 시청환경에서도 최적화된 밝기와 명암비를 제공한다. TV가 주위 환경을 인식해 자동으로 화면 밝기를 조정해 주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햇빛이 강한 장소에서도 일부러 커튼을 치거나 조명을 끌 필요가 없다.

삼성전자는 영상 스트리밍 과정에서 원본 데이터 손실을 줄여 주는 ‘AI 스케일넷(ScaleNet)’
기술도 탑재했다. 아마존과의 협업을 통해 ‘아마존 프라임비디오’ 앱의 영상에 적용될 계획이다.

AI 기반 사운드 혁신…더 풍부해진 서라운드 사운드 구현

AI기반 ‘OTS+(Object Tracking Sound Plus)’를 채택, 영상 속 움직이는 사물을 인식해 사운드가 TV에 탑재된 스피커를 따라 움직인다. 이 기술로 TV만으로도 5.1채널 서라운드 사운드 구현이 가능해져 자동차가 빠르게 지나가는 장면 등 화면에 역동적인 움직임이 있을 때, 마치 현장에 있는 것처럼 몰입할 수 있게 해 준다.

삼성전자는 TV와 사운드바를 연결해 사용할 때, TV와 사운드바의 스피커를 모두 활용해 최적의 사운드를 찾아주는 ‘Q-심포니(Q-Symphony)’ 기능도 새롭게 선보인다. 이 기능은 CES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 ‘AVA(Active Voice Amplifier)’ 기능도 탑재, TV가 주위 소음을 인식해 영상 속 화자의 목소리 볼륨을 조정해 준다.


인피니티 디자인이 적용된 삼성 2020년형 QLED 8K 'Q950TS'./자료 삼성전자
TV디자인은 화면 베젤(테두리)을 없앤 것이 특징이다. 화면의 99%까지 활용할 수 있어
뛰어난 몰입감과 유려한 디자인이 돋보인다. 또한, 15mm 초슬림 디자인과 완전히 평평한 뒷면을 구현해 인피니티 디자인과 함께 명품 스크린의 기준을 새롭게 제시한다.

AI와 연결성 기반 사용자 경험 혁신

소비자들이 원하는 콘텐츠를 쉽게 찾아 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유니버설 가이드
(Universal Guide)’의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콘텐츠 중심으로 새롭게 디자인했다. 여러가지 앱 내에 있는 스트리밍 콘텐츠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추천해줌으로써, 보고 싶은 콘텐츠를 고르기가 더욱 쉬워졌다.

소비자들이 TV를 보면서 멀티태스킹을 할 수 있는 ‘멀티뷰(Multi View)’ 기능도 탑재했다. 사용자들은 ‘나란히 시청(Side by Side)’부터 ‘화면 속 화면 (Picture-in-Picture)’ 방식 등 원하는 형태로 2개의 콘텐츠를 동시에 시청할 수 있다.

스마트폰 TV 터치하면 ‘미러링’

TV와 다른 기기 간 연결도 쉬워졌다. ‘탭뷰(Tap View)’기능이 새롭게 적용돼, 스마트폰을 TV에 터치하기만 하면 바로‘미러링(Mirroring)’이 가능하다

‘디지털 버틀러(Digital Butler)’ 기능도 도입돼, 와이파이나 블루투스로 연결되는 기기들뿐만
아니라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지 않은 구형 기기들까지 TV가 인식해 제어할 수 있게 됐다.

2020년형 QLED 8K는 음성인식 서비스 폭도 넓어졌다. TV 기능 제어와 콘텐츠 경험에 최적화된 삼성 빅스비 외에도 아마존 알렉사와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함으로써 소비자들의 편의성을 개선했다.

모바일용 ‘삼성 헬스’ 앱을 삼성 스마트TV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하는 등 사용자는 스마트폰에서 사용하던 기존 운동 기록을 TV에서도 간편하게 관리할 수 있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2020년형 QLED 8K에는 소비자들에게 더 진화한 스크린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삼성전자의 혁신 의지가 곳곳에 배어 있다"며"업계 리더로서 소비자들에게 진정한 8K 경험을 전달해 시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