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지난해 4분기 영업손실 275억원 '적자 전환'…"LCD 기판사업 철수"

김동진 기자
입력 2020.02.03 08:46
LG화학이 지난해 4분기 영업손실 275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적자로 전환했다고 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7조4612억원으로 전년 대비 1.6% 증가했다.

LG화학은 LCD 유리기판 사업을 철수한다고도 3일 공시했다.


. / IT조선 DB
공시에 따르면 회사 측은 2012년 4월 경기도 파주에 LCD 유리기판 시설증설을 위해 투자를 결정하고 현재까지 총 2724억원을 투자했다.

LG화학 측은 "중국 공급증가에 따른 국내 주요 LCD 생산 능력(Capa) 감소 등 사업환경이 악화됐다"고 밝혔다. 이에 수익 회복이 어려울 것이라는 판단으로 LCD 유리기판 사업을 철수한다고 덧붙였다.

차동석 LG화학 CFO 부사장은 "4분기는 일회성 비용이 반영되며 영업이익이 적자 전환했으나, 석유화학부문의 계절적 비수기 및 시황 악화에도 견조한 수익성 유지, 전지부문의 자동차전지 손익분기점(BEP)에 준하는 실적 달성 등의 의미 있는 성과도 있었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