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생산라인 멈추게한 '와이어링 하네스' 뭐길래

안효문 기자
입력 2020.02.03 14:2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불똥이 자동차 업계에 가장 먼저 튀었다. 완성차 업체들이 핵심 부품 ‘와이어링 하네스'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중국 의존 비중이 높은 부품으로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부품 확보에 실패한 것.

차량용 와이어링 시스템과 쌍용차 평택공장 생산라인 전경. / 각사 제공
3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는 추가적인 공급선을 찾이 못할 경우 당장 4일부터 평택공장을 멈춰야한다. 중국 내 공장이 한국과 가까운 청도에 위치했던만큼 재고확보에 크게 신경쓰지 않았던 점도 크게 작용했다. 현대기아차는 3일 오후부터 노사양측이 감산 여부에 대한 협의에 돌입한다. 쌍용차와 마찬가지로 부품 공급을 재개하지 못하면 당장 6일부터 공장 가동이 어려워져서다.

한국GM과 르노삼성 등도 현재 내부적인 재고 현황 파악과 공급선 다변화 가능성 여부 등을 확인 중이다. 양사는 당장 공장을 멈출 정도의 상황은 아니라고 전했다.

한국GM 관계자는 "공급체인 전반에 걸쳐 재고 확인 및 생산 투입 일정 등을 확인하고 있다"며 "부정적인 영향이 아예 없을 수는 없지만, 당장 생산일정에는 차질이 없을 것으로 보고된다. (와이어링 하네스) 외에도 다른 부품들 역시 문제가 없는지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와이어링 하네스는 차 내부에 장착된 전기장치들에 각종 전기신호를 전달하는 장치다. 인체의 신경망처람 차 곳곳에 위치한 전자부품들을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중국 내 와이어링 하네스 생산에 차질이 발생하며 국내 자동차 공장들이 당장 멈출 위기에 놓였다.

문제는 국내 완성차 업체들의 중국산 와이어링 하네스에 대한 의존도가 높았다는 점이다. 현대기아차는 경신, 유라, THN 등 자동차 부품 3사에서 와이어링 하네스를 공급받는다. 쌍용차는 부산에 본사를 둔 레오니와이어링시스템즈코리아가 와이어링 하네스 공급을 담당했다. 그러나 이들 업체들이 중국 음력 설명절 기간 동안 공장 가동을 멈췄고,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생산 재개 일자가 일주일 이상 늦춰지면서 부품 공급에 차질이 발생했다.

와이어링 하네스는 부피가 크고 구조가 복잡해 특히 재고로 보유하기 부담스러운 부품이라는 것이 업계 설명이다. 여기에 국내 업체들이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해 현지 공장으로 물량을 늘려놓은 것도 이번 사태에 영향을 끼쳤다. 한국과 중국간 거리가 비교적 가까워 생산 일정 조율에 큰 어려움이 없었던 것. 최근 자동차 업계는 비용저감 및 생산관리 위해 완성차 제조사와 부품사 간 전산 관리로 부품재고를 최소화하는 추세다.

국내 완성차업계 관계자는 "와이어링 하네스의 경우 원가저감 차원에서 중국 생산으로 많이 옮겨간 것이 화근이 됐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플라스틱 소재 부품 등에서도 공급 충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