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신임 대표 "배하준으로 불러주세요"

김형원 기자
입력 2020.02.05 09:49 수정 2020.02.05 15:56
오비맥주는 벨기에 출신 ‘벤 베르하르트(Ben Verhaert)’ 신임 대표가 ‘배하준’이라는 한글 이름을 짓고 현장 소통을 본격화한다고 5일 밝혔다.

본명인 ‘베르하르트’의 발음을 최대한 살린 배하준(裵河峻) 이라는 이름에는 ‘물이 높은 곳에서 아래로 흐르듯 바다처럼 무한한 가능성으로 이끄는 리더십’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브루노 코센티노 전 오비맥주 대표 역시 ‘고동우'라는 한글 이름을 사용한 바 있다.

배하준(벤 베르하르트) 오비맥주 신임 대표. / 오비맥주 제공
오비맥주 한 관계자는 "배하준 사장의 한글 이름은 한국 문화를 잘 이해하고 함께 일하는 직원들과 파트너들에게 한층 더 친화적인 방법으로 소통하려는 의지의 표현이다"며 "진정성 있는 소통 경영으로 회사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끌어 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배하준 오비맥주 신임 대표는 글로벌 맥주 비즈니스에서만 20년 경력을 쌓아온 맥주 전문가다. 2001년 AB인베브에 입사한 이래 벨기에 영업 임원, 룩셈부르크 사장, 남유럽 지역 총괄 사장 등 영업, 물류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했다. 2017년부터 남아시아 지역 대표를 역임했으며 2020년 1월 1일부로 오비맥주의 새 수장으로 임명됐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