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현대차 회장, '자동차 명예의 전당' 수상

안효문 기자
입력 2020.02.07 11:14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한국인 최초로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린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은 정몽구 회장이 자동차 명예의 전당 ‘명예의 전당 헌액'을 수상한다고 7일 밝혔다.

‘자동차 명예의 전당'은 1939년 설립됐다. ▲명예의 전당 헌액 ▲올해의 업계 리더상 ▲자동차산업 공헌상 ▲젊은 리더십 및 우수상 ▲모빌리티 혁신상 등을 매년 선정해 시상한다. 시상식은 올 7월 디트로이트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중 명예의 전당 헌액은 가장 권위있는 상으로 꼽힌다. 역대 주요 수상자로는 1967년 포드 창립자 헨리 포드, 1969년 발명가 토마스 에디슨, 1984년 벤츠 창립자 칼 벤츠, 1989년 혼다 창립자 혼다 소이치로, 2018년 도요타 창립자 도요타 키이치로 등이 있다.

자동차 명예의 전당측은 "정몽구 회장은 현대자동차그룹을 성공의 반열에 올린 업계의 리더다"라며 "기아차의 성공적 회생, 글로벌 생산기지 확대, 고효율 사업구조 구축 등 정몽구 회장의 수 많은 성과는 자동차산업의 전설적 인물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