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BGF리테일·코리아세븐, 코로아19 피해점주 돕기 나서

이진 기자
입력 2020.02.25 17:06
대형 편의점 3사가 전국 가맹점주의 어려움 덜어주기에 나선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상생 조치다.

GS리테일은 25일 GS25 휴업 점포의 도시락·과일 등 신선식품 관련 휴업 당일 및 다음날 폐기 비용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매출 감소 우려를 고려한 별도 판촉 예산도 편상했다.

. / 세븐일레븐 제공
GS리테일은 19일 대구경북 지역에 위치한 GS25 점포에 1300개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을 무상으로 지급했으며, 대구경북 마스크 수요 폭증에 따른 30만장 우선 공급 조치도 취했다.

BGF리테일은 CU 편의점 휴점 점포에 비치된 간편식품의 폐기 비용을 지원한다. 모든 점포를 대상으로 한 손세정제 지원 정책과 함께 위생용품 추가 지원 등을 검토 중이다. 의심환자 방문에 대비한 본사 부담의 방역 조치도 취한다.

코리아세븐은 휴점 세븐일레븐 매장의 신선식품 폐기비용 전액을 지원한다. 마스크 재고가 확보되는 대로 대구경북지역에 우선 공급한다. 코로나19 의심환자나 확진자 방문 우려가 있을 경우 영업시간을 탄력 운영하거나 휴점할 수 있다. 전국 점포에는 손세정제를 무상으로 지급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