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법원, 애플 특허 침해 인정…"5000억 배상하라"

장미 기자
입력 2020.02.25 17:28
애플이 페이스타임 특허소송에서 패소해 거액의 배상금을 지불하게 됐다.

24일(현지시각) CNN 등 외신은 미국 연방대법원이 버넷엑스와 특허소송 중인 애플의 상고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4억4000만 달러(약 5333억원)의 손해배상 판결이 확정됐다.

기술기업 버넷엑스와 애플 간 법정 싸움은 2010년부터 시작됐다. 버넷엑스는 애플이 페이스타임, VPN 온 디맨드 기능 등으로 자사 특허 4건을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 / 애플 제공
앞서 2016년 텍사스 배심원단은 애플이 특허를 침해해 3억2000만달러(약3883억원)를 배상해야 한다고 결정했다. 하지만 애플은 이의를 제기했고 이후 손해 배상 금액은 4억4000만달러로 늘어났다.

애플은 판결에 대해 법원이 버넷엑스의 특허 기술 가치를 과대평가했고, 손해배상금이 과하다고 주장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