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헬로비전, MSO 최초 전 채널 풀HD 전환

류은주 기자
입력 2020.03.08 11:00
LG헬로비전이 헬로tv의 모든 실시간 채널의 화질을 풀HD로 업그레이드했다. 복수 종합유선방송사업자(MSO) 중 처음으로 전 채널 풀HD 방송을 서비스한다.

LG헬로비전은 8일 표준해상도(SD)로 제공되던 채널들을 풀HD로 전환해, 헬로tv의 풀HD 채널 비율을 100%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 LG헬로비전 제공
헬로tv 디지털방송 가입자는 3월부터 모든 실시간 채널을 풀HD로 시청할 수 있다. LG헬로비전은 표준해상도(SD)로 송출되던 일부 채널의 화질을 개선해, 풀HD 채널 비율을 기존 78%에서 100%로 확대했다. 풀HD는 표준해상도 대비 6배 선명한 것이 특징이다. 화면해상도란 화면을 구성하는 최소 단위인 화소(픽셀)의 수를 나타냄. 화소 수가 많을수록 보다 정밀한 화질을 제공한다.

LG헬로비전은 전체 23개 권역에서 동시에 화질 개선을 완료했다. 이번 화질 개선은 완전한 디지털 케이블 방송으로의 전환을 의미한다. RF(주파수) 기술 방식을 쓰는 케이블TV 특성상, 주파수 용량이 제한돼 디지털 화질 개선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LG헬로비전은 지난해 3월 아날로그 방송을 종료하고 가용 주파수를 확보하며, 유료방송 디지털 경쟁을 본격화할 동력을 마련했다.

2019년 8월 8VSB 방송의 전체 실시간 채널을 풀HD로 전환한 데 이어, 금번 디지털 방송까지 풀HD로 업그레이드하는 등 꾸준히 채널 화질 개선 작업을 진행했다.

LG헬로비전은 2월 헬로인터넷 기가 커버리지를 99%로 확대해 인터넷 속도 품질을 높이고, 최근 헬로tv에 U+tv 아이들나라를 도입하는 등 상품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