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사려면 여기로"… 수량 현황 서비스 개발

이진 기자
입력 2020.03.10 14:20
주변에서 공적 마스크를 판매하는 업체별 현황을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정부가 민간 기업이나 개발자의 마스크 판매 관련 정보 재가공을 돕는다. 자체 보유한 공적 마스크 판매 관련 데이터를 무상으로 공급해 국민의 편리한 마스크 구매를 돕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중앙 부처는 한국정보화진흥원(이하 NIA),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 등과 협력해 공적 마스크 판매 데이터 제공을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정부는 민간이 원하는 데이터를 공개하고, 민간은 이 데이터를 활용해 국민 수요를 반영한 서비스를 개발한다.

공적마스크 판매 현황 데이터를 제공하는 프로세스 개념도. / 과기정통부 제공
정부는 9일부터 마스크 5부제 판매를 시작했다. 주민등록 상 출생연도에 따라 요일별 마스크 구매 가능 여부를 정하고, 마스크 판매는 전국 약국이 맡는다.

하지만, 마스크 판매와 관련한 정보는 국민이 직접 약국을 방문해야 확인할 수 있다. ICT 기술이 세계 최고 수준인 한국에서 ‘오프라인’ 방문을 유도한다는 것을 두고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정부는 공적마스크 판매와 관련한 데이터를 민간에 제공해 편리한 마스크 구매 돕기를 지원한다.

정부는 스타트업·개발자 커뮤니티 등과 논의를 거쳐 확정한 공적 마스크 판매 데이터를 10일 오후 7시부터 개방한다. 심평원은 판매처, 판매현황 등 데이터를 NIA에 제공하고, NIA는 약국 주소를 결합하는 등 재가공 형태로 네이버 클라우드를 통해 오픈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 방식으로 제공한다.

공적 마스크 판매처와 관련한 데이터 제공 시점은 약국은 10일, 우체국은 11일이다. 농협 하나로마트 제공일은 확정되지 않았다.

NIA는 공적 마스크 판매 데이터의 안정적인 제공과 민간의 마스크 판매 정보제공 웹·앱 서비스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KT·코스콤·NHN·NBP 등 4개 클라우드 기업에 2개월간 무상 인프라를 제공한다. 클라우드 업체에 제공하는 혜택은 기업 성격에 따라 ▲약국정보, 마스크재고 등 데이터API 서버 제공 (네이버클라우드) ▲개발언어·DBMS(데이터관리시스템)·WAS(웹서버) 등 개발환경 제공(KT·NHN·코스콤) 등이 있다.

포털과 스타트업, 개발자 커뮤니티 등은 개방 데이터를 활용해 웹·앱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다. 기존 앱서비스 중인 개발사는 API를 통한 데이터가 확보될 경우 빠르면 하루 이내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국민들은 포털이나 개발자가 만든 모바일 앱·웹에 휴대폰·PC 등으로 접속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한 마스크 판매 정보 확인이 가능하다.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은 "공적 데이터를 활용해 판매처별로 30개 이상 남았다거나 하는 정보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며 "데이터 업데이트 주기를 5분이나 10분 이내로 해 시차 줄이기를 통한 정확도 높이기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