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이어 KT도 전자투표 도입

류은주 기자
입력 2020.03.10 17:45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전자투표제를 도입하는 기업이 느는 가운데 KT도 합류했다.

KT가 주주 중심 경영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30일 열리는 제38기 정기 주주총회에 전자투표제를 도입한다고 10일 밝혔다.

주주총회가 열리는 KT연구개발센터./ IT조선 DB
KT는 2006년부터 주주가 주소지로 발송된 서면으로 안건에 대한 의사를 밝힐 수 있도록 서면 투표제를 도입했다. 이번에 전자투표제까지 적용해 주주들이 편리하게 주요 경영 안건에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다.

KT는 그룹 내 상장사에 전자투표제 일괄 도입도 적극 검토 중이다.

전자 투표를 원하는 KT 주주는 한국예탁결제원 전자투표 사이트에 접속해 공인인증서로 본인 확인 절차를 거친 후 안건별로 의결권 행사가 가능하다. 전자 투표는 20일부터 29일까지 총 10일간 오픈된다. 28일까지는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마지막 날인 29일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투표할 수 있다.

KT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로 대면 접촉 자제가 요구되는 상황을 감안할 때 전자투표제는 주주 의사 표현에 매우 유용한 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KT 정기 주총은 30일 오전 9시에 서초구 태봉로 KT연구개발센터 2층 강당에서 열린다. 이번 주총에서는 정관 일부 변경, 대표이사 선임, 재무제표 승인,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경영계약서 승인, 임원퇴직금지급규정 개정 등 총 8개 안건이 상정된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