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코로나19 대응 AI·데이터·클라우드 기업 지원나서

류은주 기자
입력 2020.03.12 12:00
정부가 코로나19 관련 기술을 개발하거나 서비스를 제공 중인 인공지능(AI)·데이터·클라우드 기업에 고성능컴퓨팅 자원 및 데이터바우처를 지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2일 코로나19 대응 기업 신속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최기영 장관(왼쪽에서 세 번째)이 지난달 서울 소재 씨젠을 방문해 코로나19 진단시약 제품 설명을 듣고 있다./과기정통부 제공
업계는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 등이 제공하는 데이터를 분석해 종합상황을 공유중이다. 한국공간정보통신은 지리정보시스템(GIS)을 기반으로 확진자의 동선, 선별 진료소, 신천지 시설 정보 등을 포함한 종합상황 지도서비스 제공 중이다.

와이즈넛은 선별진료소, 확진자 이동경로 등을 활용, 코로나19 예방 및 올바른 대처방안을 알려주기 위한 공익 챗봇 서비스 제공한다. 네이버(클로바)는 성남시에 코로나 능동 감시자에게 하루 2번씩 자동으로 전화를 걸어 발열, 호흡기 증상 등을 확인하는 AI기반 음성봇 서비스를 제공하고, 상담 결과를 보건소 직원에게 이메일로 전달한다.

코로나19 관련 미디어 트렌드나 검색 키워드 분석·제공을 하는 업체도 있다. 데이블은 국내 언론사(약 1800개)의 트래픽 데이터를 분석해 사람들의 코로나 관련 선호 기사 등 미디어 트렌드 정보한다. 다음소프트는 포탈사이트의 코로나 관련 검색 키워드 데이터를 분석해 변곡점, 이슈시점 추출, 연관어 비교 결과 등 보고서 제공한다.

헬스케어 기업들은 AI 활용으로 진단키트 개발과 X-ray 영상판독 시간을 줄였다. 씨젠은 진단 키트 개발 과정에서 AI를 활용함으로써 개발 시간을 2주 내외로 대폭 단축하고, 국내 사용승인 및 유럽 인증을 획득했다.

뷰노는 폐 질환으로 진행된 환자의 X-ray 영상을 AI가 3초 이내로 판독해 중증 환자를 신속하게 분류할 수 있는 의료영상 판독 AI를 홍천군 보건소에 설치했으며, 대구 일부 병원에서도 활용 중이다.

JLK 인스펙션은 수 초 내로 X-ray를 판독하는 AI로 신속하게 확진자의 폐질환 여부를 확인한다. 현재 의료현장에 추가했다.

기존 약물 재창출을 위한 스크리닝과 신약 후보물질 탐색과정에서 바이러스 정보와 의료 데이터 등을 AI가 학습·추론함으로써, 치료제 개발 기간을 대폭 단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디어젠은 딥러닝 기반 약물-단백질 상호작용 예측 알고리즘을 활용해 코로나19 치료효과를 예측, HIV 치료제 등을 후보 약물로 제시했다. 아론티어는 AI 기반 신약 개발 통합 플랫폼 및 신약 후보 물질 개발 연구를 진행 중이다.

클라우드 기업인 KT, NHN 등은 현재 민간의 38개 개발팀에 코로나19 관련 공적 마스크 판매정보를 알려주는 앱과 웹서비스의 개발을 지원하는 플랫폼과 네트워크 접속 폭주에도 탄력적으로 대응 가능한 인프라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각 클라우드 기업들은 중소기업 등의 코로나 위기 극복을 돕기 위해 다양한 지원을 추진 중이다.

KT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온라인 트래픽이 단기 급증하는 업종(쇼핑몰, 사이버대학 등)에 대해 특별 요금 정책(5월까지 CDN 30% 단기 인하)과 스타트업 대상 무상 프로모션(3월까지 100만원 상당 쿠폰)을 진행한다.

NBP는 중소기업 대상 서버 가격을 50% 인하하고 재택근무 솔루션인 워크플레이스 제공했다. 공익 개발자 대상 지도 API를 4월까지 무료 제공한다. NHN은 메신저, 일정공유, 화상회의 등이 가능한 클라우드 기반 협업 플랫폼인 ‘토스트 워크플레이스 두레이’를 5월까지 중소기업에 무상 제공한다.

과기정통부는 컴퓨팅 자원과 데이터 바우처, 재택근무에 필요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우선 지원한다. 국토부·질본 등과 협력해 역학조사 지원시스템도 운영할 예정이다.

코로나19 대응 관련 AI 알고리즘이나 솔루션을 개발하는 기관과 기업에게 고성능컴퓨팅 자원의 우선 지원을 추진한다. 감염병 진단, 예방·관리·치료 등과 관련한 데이터 활용 및 가공을 필요로 하는 기업·기관을 대상으로 데이터 바우처 사업(3월 중 공고) 지원도 강화한다.

기업들의 재택근무로 인한 업무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협업, 화상회의 등의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 지원을 기존 5월에서 3월말로 앞당겨 시작한다. 기업부담금(최소 30%→0%)도 최소화한다.

과기정통부·국토교통부·질병관리본부는 과기정통부와 국토부가 공동 R&D로 개발 중인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해 16일부터 코로나19 역학조사를 지원하는 시스템 운영한다.

최기영 장관은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국민들의 협조와 의료인들의 헌신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가고 있으며, 그 현장에 우리 AI·데이터·클라우드 기업들도 함께하고 있다"며 "정부도 기업들의 목소리를 청취해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사항들을 최우선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