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기술, 신한은행 AI 코어 플랫폼에 '칵테일 클라우드' 공급

김평화 기자
입력 2020.03.13 10:31 수정 2020.03.13 11:50
나무기술은 신한은행 AI 코어 플랫폼 ‘SACP’ 고도화 사업에 자사 컨테이너 기반 멀티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플랫폼 ‘칵테일 클라우드’를 공급했다고 13일 밝혔다.

컨테이너는 애플리케이션과 이를 구동하는 환경을 격리한 공간을 의미한다. 일반 가상화(VM) 대비 효율성과 신속성, 라이선스 비용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칵테일 클라우드는 프라이빗과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에서 컨테이너 기반으로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다양하고 복잡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 배포, 운영하도록 돕는다.

나무기술은 주사업자인 KT DS와 신한은행 AI 코어 플랫폼 ‘SACP’ 고도화 사업을 추진해 ▲컨테이너 기반 클라우드 네이티브 인프라 구축 ▲AI 개발과 운영 환경 고도화 ▲빅데이터와 내부 시스템 연계 ▲통합 포털 환경을 구현했다.

SACP는 자체 클라우드 환경을 활용해 AI 서비스 개발과 운영을 일괄로 자동 처리하는 프로세스다. 국내 금융권 첫 시도로 자원의 효율적인 관리가 가능하며 다양한 업무에 신속히 적용할 수 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