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19년 사운드바 시장서 점유율 1위 차지

장미 기자
입력 2020.03.17 11:00
삼성전자가 TV에 이어 세계 사운드바 시장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시장조사업체 퓨처소스를 인용해 2019년 세계 사운드바 시장 점유율 1위를 지켰다고 17일 밝혔다. 금액 기준으로 21.8%, 수량 기준으로는 16.5%를 각각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사운드바 품목에 대해 공식 집계를 시작한 2014년 이후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세계 사운드바 시장 규모는 2019년에 1878만대를 기록했으며, 2022년에는 2000만대를 넘어설 전망이다.


모델이 2020년형 Q사운드바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의 Q시리즈 사운드바는 뛰어난 음질로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시장에서 호평을 받았다. 특히 2020년형 Q사운드바에는 ‘CES 2020’ 에서 최고혁신상을 받은 ‘Q-심포니’ 기술이 적용됐다. 이 기술은 삼성 TV와 사운드바의 스피커를 모두 활용해 풍부한 서라운드 사운드를 구현해 준다.

조성혁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다년간 축적해온 오디오 기술 경쟁력으로 TV는 물론 사운드바 시장에서도 세계 1위의 위상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