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CEO “삼성전자로부터 특별한 선물 받아"…웨이퍼 조형물 공개

김동진 기자
입력 2020.03.17 14:28
레이쥔 샤오미 CEO가 삼성전자로부터 선물 받은 웨이퍼 조형물을 SNS로 공개했다.

레이쥔 CEO는 "삼성전자와 샤오미는 함께 1억800만 화소의 초고화질 메인 카메라와 초대형 센서를 제작했으며 스마트폰 사진 기술 발전에 같이 기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레이쥔 샤오미 CEO가 공개한 웨이퍼 조형물 / 샤오미 제공
샤오미는 레이쥔 CEO가 지난 9일 중국 네트워크 플랫폼 웨이보에 삼성전자로부터 선물 받은 웨이퍼 조형물을 공개했다고 17일 밝혔다. 그가 공개한 웨이퍼 조형물에는 샤오미 마스코트인 미투와 함께 삼성전자 로고가 새겨졌다.

샤오미는 지난해 8월 출시한 홍미노트 8에 삼성전자의 6400만 화소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 센서를 탑재한 바 있다. 샤오미는 올해 출시한 5G 플래그십 스마트폰 미 10 프로에도 삼성전자의 1억800만 화소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를 장착하는 등 삼성전자와 협력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