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옥상 통신안테나 위치 ‘AR’로 확인한다

김준배 기자
입력 2020.03.19 10:32
사람이 각도제어기·나침판으로 측정하던 업무 대체

통신 안테나 방향이 틀어졌는지 확인하기 위해 옥상위에 올라갈 필요가 없게 됐다.

KT는 5G 기지국 안테나 구축 상황을 증강현실(AR) 기술로 측정하는 솔루션 ‘기지국 트윈’을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기지국 트윈으로 5G 기지국 안테나 상태를 확인하는 모습./자료 KT
솔루션은 안테나 각도 측정에 특화돼 있다. 일반적으로 사람 팔뚝 모양의 5G 통신 안테나는 바람 등으로 각도가 틀어지고 이 경우 전파에도 영향을 미친다. 그동안은 엔지니어가 수시로 옥상에 올라가 각도제어기와 나침판으로 제대로 설치됐는지를 확인했다. 솔루션은 AR로 각도가 틀어졌는지 정확히 확인한다.

실증 결과 약 30m 이상 떨어진 기지국 구축 정보 값을 측정시 경사각은 평균 1도, 방향각은 평균 7도 내외의 편차만이 발생했다.

이종식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최고의 5G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차별화된 기술 개발에 지속 매진한 결과"라며 "최신 기술을 네트워크 운용에 적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