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파스퇴르연구소 "천식치료제 성분, 코로나19 효과 확인"

김연지 기자
입력 2020.03.23 11:21
천식치료제 성분이 코로나19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다만 이번 결과는 세포 실험으로 효과를 확인한 수준이라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천식치료제 ‘알베스코’의 성분인 시클레소니드가 코로나19에 약효성이 우수함을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연구소는 약물 재창출 연구로 시클레소니드 효과를 확인했다. 약물 재창출이란 기존 허가 약물을 새로운 질환에 활용할 수 있도록 적응증을 규명하고 신약으로 개발하는 방법이다.

연구소는 질병관리본부에게 분양받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세포에 감염시킨 뒤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약물 1500종을 포함해 약 3000여종을 대상으로 세포 수준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항바이러스 효과를 보이는 약물 20여종을 찾았다.

파스퇴르연구소에 따르면 화합물 20여 종은 현재 임상시험이 진행 중인 렘데시비르, 칼레트라, 클로로퀸 등과 항바이러스 활성이 유사한 수준이었다. 연구소는 이 중에서도 시클레소니드가 안전성과 약효성, 관련 해외 사례, 국내 판매 여부를 따졌을 때 가장 타당한 약물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