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에버 “오픈이노베이션으로 미래 혁신”

유진상 기자
입력 2020.03.25 16:56
현대오토에버는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2문화센터 대강당에서 제20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재무제표 승인, 정관변경 승인, 이사 및 감사위원 선임, 이사 보수 한도 승인 등 안건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현대오토에버 주주총회 모습. / 현대오토에버 제공
현대오토에버는 지난해 매출 1조5718억원과 영업이익 802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역대 최초로 매출액 1조5000억원 초과 달성이다. 현대오토에버는 보통주 1주당 배당금 710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

현대오토에버 측은 "디지털 전환 관련 서비스 확대와 IT 인력 통합 등 ‘글로벌 원(One) IT' 전략이 이 같은 실적을 이끈 원동력이다"라고 밝혔다.

실제 현대오토에버는 지난해 산업 패러다임에 발맞춰 기존 SI사업 중심에서 서비타이제이션(Servitization) 모델로 전환해 디지털 기술 기반 플랫폼 비즈니스 기업으로 체질을 다졌다. 또 연구개발을 통해 공장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C-ITS, CPS, IoT 플랫폼, 홈 IoT 등 핵심 기술을 확보하고 시범사업을 수행했다.

특히 i-MoD(인천시 수요응답형 버스), C-ITS(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등 정부·지자체 시범사업을 통해 스마트모빌리티 서비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이스라엘 차량 보안 전문업체인 '업스트림'에 지분을 투자하는 등 오픈 이노베이션을 가속화하고 있다.

오일석 대표는 "현대오토에버는 국내 최고 오토모티브 IT서비스 기업으로 고객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디지털 전환을 이끄는 역할을 선도하겠다"며 "이를 위해 신기술을 접목해 제품을 서비스화 하는 서비타이제이션 모델로 사업을 전환하고 수익성 강화, 신성장 전략 사업(스마트X 사업, 솔루션 비즈니스) 중심으로 경쟁력 제고, 급변하는 ICT시장의 사업기회에 민첩하게 대응을 위한 적극적인 M&A,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 등 전략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