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전기차 배터리용 인조흑연계 음극재 생산에 2177억 투자

김동진 기자
입력 2020.03.30 15:53
포스코케미칼이 배터리 음극재 투자를 확대한다.

포스코케미칼은 30일 이사회를 열고 인조흑연계 음극재 생산공장 신설을 위해 2177억원 투자를 의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포항시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 내 7만8535㎡ 부지에 조성하는 음극재 공장에서는 연산 1만6000톤 규모 인조흑연계 음극재를 생산한다. 음극재 1만6000톤은 50kWh 기준, 전기차 약 36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회사는 올해 착공에 들어가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 / IT조선 DB
인조흑연계 음극재는 원료와 공정 특성으로 인해 천연흑연 제품과 비교해 내부 구조가 일정하고 안정적이다. 수명이 길고, 급속 충전이 유리해 전기차 배터리 등에 주로 활용하는 소재다.

포스코케미칼은 인조흑연 원료인 침상코크스를 자회사인 피엠씨텍으로부터 공급받는다고 밝혔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전기차용 이차전지 시장이 2020년 194GWh에서 2030년 3066Gwh로 10년간 15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보여 이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투자를 결정했다"며 "양극재와 천연흑연계 음극재에 이어 인조흑연계 음극재까지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글로벌 이차전지 종합 소재사로서 시장 지위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스코케미칼은 2023년 연산 기준, 천연흑연계 음극재 10만5000톤, 인조흑연계 1만6000톤, 양극재 9만톤까지 증설 투자를 지속해서 확대할 방침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