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LCD 생산 전면 중단…QD 사업으로 전환 박차

김동진 기자
입력 2020.03.31 13:23
삼성디스플레이가 대형 디스플레이 경쟁력을 높이고 QD-OLED(양자점 유기발광다이오드)와 QNED(양자점발광다이오드)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양산과 기술개발에 몰두한다. 이를 위해 내년부터 LCD 생산을 전면 중단한다고 31일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날 충남 아산사업장에서 대형사업부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해 이같은 내용을 전달했다.

삼성디스플레이 쑤저우 LCD 공장 / 삼성디스플레이 홈페이지 갈무리
삼성디스플레이는 고객사가 요청한 LCD 물량에 대해서는 올해 연말까지 차질 없이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LCD 개발·제조 분야 직원들은 LCD 생산이 중단되면 중소형사업부와 QD분야 등으로 전환 배치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중국산 저가 공세로 LCD 패널 가격이 지속해서 하락하자, 지난해 충남 아산·탕정사업장의 8세대 LCD 생산라인 가동을 중단한 바 있다.

업계에서는 올해 4분기부터 국내와 중국 쑤저우에 있는 7세대, 8세대 LCD 팹 가동을 전면 중단하고 QD 디스플레이 생산체제로 전환할 것으로 전망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