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보이스피싱 아웃”…안티 피싱 플랫폼 도입

유진상 기자
입력 2020.03.31 17:18
신한은행은 전기통신금융사기로부터 고객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안티 피싱(Anti-Phishing) 플랫폼’을 이행하고 모니터링 시스템을 대폭 업그레이드 했다고 31일 밝혔다.

신한은행 안티 피싱 플랫폼은 시스템을 개선해 의심거래 판단 속도를 높이고 최근까지 누적된 전기통신금융사기 거래 데이터와 AI기술을 활용해 금융사기 거래 분석 능력을 고도화 한 모니터링 시스템이다.

신한은행은 2월부터 2개월간 안티 피싱 플랫폼을 시범 운영해 성공적인 평가를 받았다. 4월 1일부터 정식 운영을 시작한다.

안티 피싱 플랫폼 모니터링 기능은 여러가지 부분에서 크게 향상 됐다. 이를 위해 신한은행은 금융사기 거래의 신속한 판단을 위해 고객정보, 의심거래정보 등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을 신설했다. 모니터링 담당 직원은 이 시스템을 통해 금융사기 거래에 대한 전반적인 관련 정보를 한꺼번에 파악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영업점 창구, 모바일·인터넷·ATM 등 대면·비대면 거래 전반에 걸쳐 필터링 정확도를 높여 의심거래와 정상거래에 대한 구분 능력을 높였다. 딥러닝 분석 과정에 활용되는 거래 유형 및 변수 데이터 분량을 확대하고 의심거래 제어 능력을 강화했다.

신한은행은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을 준비하고 고객보호에 선도적으로 나서기 위해 올해 초 ‘소비자보호그룹’을 신설했다. 모니터링, 피해구제 지원 등으로 분리됐던 전기통신금융사기 관련 조직을 통합했다. 관련 시스템 개발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은 해당 부서로 이동 배치해 고객 피해 예방을 위해 추진되는 방안들이 시스템에 신속하게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객과 ‘같이성장’하고 금융소비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플랫폼 혁신을 비롯한 다양한 영역에서 선제적인 대책을 수립하고 있다"며 "고객들의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가 사전에 예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