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풍제약 "피라맥스, 코로나19 치료제 가능성 검토 중"

김연지 기자
입력 2020.04.03 10:47
신풍제약은 약물 재창출을 통해 자사 항말리리아제 ‘피라맥스(성분명 피로나리딘 인산염·알테수네이트)’가 코로나19 치료제로 활용될 수 있는지 여부 등을 검토 중이라고 3일 밝혔다.

./신풍제약 제공
약물 재창출은 이미 허가를 받아 안전성이 확보된 기존 의약품을 신규 치료제로 개발하는 과정이다.

신풍제약이 피라맥스를 검토하는 이유는 피라맥스 주성분이 코로나19 치료 후보약물로 거론되는 클로로퀸과 화학 구조가 유사하기 때문이다. 특히 피라맥스는 동물실험 모델에서 에볼라 바이러스까지 효과적으로 억제한다는 점이 입증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신풍제약은 감염세포(인비트로) 시험에서 피라맥스 주성분인 피로나리딘 인산염과 알테슈네이트가 각각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해 억제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두 성분을 병용했을 때 24 시간 후 바이러스 역가 억제율(99% 이상)과 지속력(48시간)은 향상된 반면 세포독성은 감소했다.

신풍제약은 "이는 대조군으로 쓰인 클로로퀸과 로피나비르(칼레트라 성분) 대비 동등 이상의 효과다"라고 설명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