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평택사업장 근무 협력사 직원 코로나19 확진…생산 차질 無

김동진 기자
입력 2020.04.03 18:29
삼성전자 평택사업장에서 근무하는 협력업체 직원 1명이 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회사 측은 확진자 근무지와 반도체 생산라인은 별도 공간이기 때문에 생산에 차질이 없다고 밝혔다.

. / IT조선 DB
삼성전자 관계자는 "확진자와 접촉한 인원을 정확하게 파악해 격리 조치할 예정"이라며 "통근버스와 협력업체 직원이 다녀간 사무실은 즉시 방역했다"고 밝혔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