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충제 한 알, 코로나19 확산 억제에 도움"

김연지 기자
입력 2020.04.06 08:01 수정 2020.04.06 11:19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구충제 ‘이버멕틴’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사멸하는데 효과가 있다는 세포배양 실험 결과가 나왔다.

6일 호주 언론 7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호주 모니쉬대학교 생의학발견연구소는 세포배양 실험에서 이버멕틴이 바이러스성 핵산을 48시간만에 완전히 제거한다는 점을 확인했다.

./게티이미지 제공
이버멕틴은 세계 각국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구충제다. 심상사상충, 회충, 구충 같은 장내 기생충과 벼룩 등 체외 기생충에도 효과를 보인 걸로 알려졌다. 우리나라는 모낭충을 제거해 안면홍조를 일으키는 염증성 주사를 치료하는 외용제로 허가했다.

연구를 이끈 카일리 웨그스태프 박사는 "이버멕틴은 구충제로 승인된 약물이지만 에이즈와 독감, 지카 바이러스 등 광범위 한 바이러스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단 한 알 복용으로도 코로나19 관련 바이러스성 핵산을 48시간 안으로 제거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버멕틴이 바이러스를 죽이는 구체적인 기전은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이 약물이 다른 바이러스에 작용하는 메커니즘을 보면 바이러스가 숙주 세포 방어력을 약화시키지 못하게 차단한다는 게 연구진 입장이다.

앞으로 연구진은 코로나19 감염 환자 대상 적절한 복용량 등에 대한 추가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