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에 '헬프' 외친 WHO…세계보건총회 기조연설 요청

김연지 기자
입력 2020.04.07 08:01 수정 2020.04.07 11:43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세계보건총회(WHA) 기조 발언을 해달라"고 제안했다.

6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부터 25분동안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과 통화했다. 이는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 제의로 성사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전화를 받고 있다./청와대 제공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코로나19의 한국 대응과 전략을 칭찬했다. 그는 "(한국의) 적극적인 검사와 진단, 확진자 동선 추적 등 포괄적인 전략이 확진자 감소에 중요하게 작용하고 있다"며 "세계 정상들에게도 한국의 포괄적인 접근 방식이 공유될 수 있도록 독려해 주면 좋겠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일관되게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 3대 원칙에 따라 대응하고 있다"며 "WHO 권고에 따라 인적·물적 이동의 불필요한 제한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어 "각국에서 요청하는 방역 노하우와 방역 물품에 대해 형편이 허용하는 대로 적극 지원하고자 한다"며 "우리 정부는 WHO뿐 아니라 국제연합(UN) 주도 코로나19 대응 프로그램에도 기여할 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5월 화상으로 개최되는 세계보건총회에서 아시아 대표로 문 대통령이 기조발언해 줄 것을 제안했다. 세계보건총회는 WHO 최고 의결기관이다.

문 대통령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외교 채널을 통해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