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파스퇴르연구소·대웅그룹, 구충제 성분으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준비

김연지 기자
입력 2020.04.14 10:54
한국파스퇴르연구소와 대웅그룹이 구충제 성분인 ‘니클로사마이드’를 활용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대웅그룹은 자회사 대웅테라퓨틱스와 대웅제약이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연구에서 코로나19 항바이러스 치료 가능성을 보인 니클로사마이드에 대한 임상시험을 준비한다고 14일 밝혔다.

파스퇴르연구소 코로나19 약물재창출 연구결과에 따르면 니클로사마이드는 세포실험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연구 진행 중인 렘데시비르 대비 40배, 말라리아 치료제인 클로로퀸 대비 26배 높은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활성을 보였다.

하지만 경구로 복용할 때 인체 내 혈중농도가 유지되지 않는 단점으로 코로나19 치료제로서 활용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약물전달기술을 활용해 약물 효과를 극대화하고 복용 편의성을 개선하는 연구개발 기업 대웅테라퓨틱스는 이번 연구협력에 따라 이러한 점을 개선할 예정이다. 대웅테라퓨틱스는 오는 5월 대웅제약과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주도로 코로나19 바이러스 영장류 효능시험을 거쳐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임상시험을 신청할 계획이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