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6월 국내서 코로나19 백신 임상이 추진된다

김연지 기자
입력 2020.04.16 18:58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이 국제기구인 국제백신연구소(IVI)와 협력해 코로나19 예방 백신 후보물질 국내 임상을 오는 6월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국립보건연구원은 미국에서 임상시험 중인 이노비오사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INO-4800)을 이용해 국내 임상 1·2상 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임상시험은 건강한 성인 40명을 대상으로 한다. 안전성 평가 후 고령자 등에게 확대 접종할 계획이다.

이번 임상에 사용되는 이노비오의 INO-4800은 DNA 백신 플랫폼을 통해 개발됐다. 이 후보물질은 코로나19 유전물질인 RNA를 억제해 치료와 예방 목적으로 활용될 수 있다고 알려졌다.

이번 국내 임상시험에는 국제 민간공동기구인 감염병혁신연합(CEPI)이 690만달러(약 84억원)를 지원한다. CEPI는 미국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과 영국 웰컴트러스트 등이 참여하고 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