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에 속도…'범정부 실무추진단' 발족

김연지 기자
입력 2020.04.17 09:30
정부가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조기 개발을 집중 지원하기 위해 ‘범정부 실무추진단’을 구성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는 17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첫 회의를 열고 실무추진단 역할을 논의했다.

./과기부 제공
실무추진단은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장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을 공동단장으로 한다. 치료제와 백신, 방역물품‧기기 등 분과별로 산‧학‧연‧병·정 관계자가 참여한다.

추진단은 앞으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방역물품·기기 연구개발, 생산, 국가비축 등 관련 현장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지원방안을 마련하게 된다.

실무추진단은 이번 회의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연구개발 현황을 점검하고 방역물품·기기 수급상황을 공유했다. 또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로드맵’을 마련해 범정부 지원단 회의 안건으로 상정하기로 했다. 로드맵에는 치료제·백신 후보물질 연구개발(R&D) 투자 확대와 상용화를 위한 관련 규제개선 방안 등을 담을 예정이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