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 손잡은 이뮨온시아, 면역항암제 후보물질 美 FDA 임상1상 승인

김연지 기자
입력 2020.04.23 09:32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위탁개발(CDO) 계약을 체결한 면역항암제 개발사 이뮨온시아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면역항암제 후보물질 ‘IMC-002’에 대한 임상1상 시험계획을 승인받았다고 23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이뮨온시아의 IMC-002는 면역 기능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대식세포 관련 면역관문억제제다. 암세포 면역반응 회피 신호를 억제해 대식세포가 체내 암세포를 공격할 수 있도록 돕는다. IMC-002는 정상세포에 발현돼 빈혈 등 이상반응을 동반하는 기존 면역관문억제제와 달리 정상세포 결합은 최소화하고 항암효과는 유지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뮨온시아는 앞서 3월 10일(현지시각) 미국 FDA에 IMC-002 임상1상 개시 승인을 위한 임상시험계획(IND)을 제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자체 CDO 역량을 바탕으로 이뮨온시아 세포주 개발, 공정개발, 비임상∙임상시료 생산, IND 제출 등을 지원했다.

이번에 이뮨온시아가 추진하는 IMC-002 임상 1상은 전이성·국소진행성 고형암과 재발성·불응성 림프종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용량상승시험이다. 우선 안전성을 평가해 효능 용량을 결정하고, 이후 용량 확장시험을 거쳐 단독 혹은 병용요법 효능을 평가할 예정이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