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개막전을 집에서"…SKT, 5GX 직관야구 생중계 서비스 선봬

류은주 기자
입력 2020.05.01 09:20
SK텔레콤이 2020 프로야구 개막을 맞아 SK와이번스 개막 3연전을 웨이브(Wavve)의 ‘5GX 직관야구’ 채널에서 5월 5일부터 생중계한다고 1일 밝혔다. 코로나19로 무관중으로 경기가 진행되는 만큼 야구장에 가지 않고도 직접 관람하는 듯한 생생한 현장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다.

/SKT
SK텔레콤이 새롭게 선보이는 5GX 직관야구는 시청자가 최대 12개 시점으로 경기를 관람할 수 있는 멀티뷰 서비스다. 기본 중계 화면과 전광판 화면, 투수∙타자 클로즈업 화면, 투구∙타격 분석 화면, 치어리더 직캠, 선수별 직캠 등 경기장의 다양한 모습을 한 화면에서 즐길 수 있다.

5GX 직관야구 생중계에는 SK텔레콤이 개발한 ‘에스 타일(S-Tile)’ 기술이 적용됐다. 이 기술은 복수의 영상을 스마트폰 화면에 맞춰 자유롭게 분리하거나 조합하는 기술이다. 12개 영상을 시간 오차 없이 중계하고 관람 시점 변경 시에도 화면 로딩 등 지연이 발생하지 않는다.

5GX 직관야구는 에스 타일 기술이 프로스포츠 생중계에 적용된 최초 사례다. SK텔레콤은 추후 다양한 분야의 생중계에 해당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