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의 고급화 전략, 2020 팰리세이드 출시

안효문 기자
입력 2020.05.06 08:48
현대차가 인기 대형 SUV 팰리세이드의 연식변경을 선보였다. 고급트림을 신설하고 특별 버전인 ‘VIP’를 추가하는 등 고급화에 초점을 맞췄다.

현대자동차는 2020년형 팰리세이드를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현대차는 팰리세이드 연식변경에 맞춰 최상위 트림 ‘캘리그래피'를 추가했다. 캘리그래피는 전용 라디에이터 및 인테이크 그릴, 휠, 스키드플레이트, 바디컬러 클래딩(차체와 펜더, 사이드몰딩, 범퍼 등의 색상을 일치시킴) 등을 적용했다. 실내는 앰비언트 무드램프, 퀼팅 나파가죽 시트와 퀼팅 가죽을 감싼 도어 트림(컬러 블랙/카키/베이지3종), 반펀칭 가죽 스티어링 휠 등으로 고급감을 강조했다. 12.3인치 풀 LCD 클러스터(계기판), 헤드업 디스플레이, 뒷좌석 수동식 도어커튼 등도 기본적용했다.

캘리그래피 트림을 기반으로한 스페셜 모델 ‘VIP’도 선보였다. 열에서 시청 가능한 모니터 2대로 구성된 ‘후석 엔터테인먼트 시스템(RSE)을 비롯, 공기청정기와 냉·온장 컵홀더 등이 탑재된 2열 센터 콘솔 암레스트, 2열 스마트폰 무선충전기, 스피커 내장형 윙타입 헤드레스트 등을 탑재해 2열 편의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밖에 10.25인치 스마트 내비게이션과 블루링크, 하이패스 시스템, 후석 대화모드를 전 트림 기본 적용했다. 올해 하반기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를 통해 모든 트림에서 차 내 간편결제 서비스 ‘현대 카페이'를 비롯한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적용할 예정이다.

가격은 가솔린 3.8리터 익스클루시브 3497만원, 프레스티지 4047만원, 캘리그래피 4567만원, VIP 5137만원이다(개별소비세 1.5% 기준). 디젤 2.2리터는 트림별 가격에 150만원씩 추가된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