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식품 1분기 영업이익 266억원으로 역대 분기 최대 달성

이진 기자
입력 2020.05.14 22:17 수정 2020.05.15 00:00
삼양식품은 지난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1563억원, 영업이익 266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9%, 영업이익은 73% 증가하며 역대 분기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달성했다고 덧붙였다.

/ 삼양식품
삼양식품 측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라면 수요 증가가 1분기 실적을 이끌었다고 밝혔다.

해외의 경우 각국 외출 제한 조치로 실수요가 늘었고 물류 차질 등으로 제품 공급이 제한될 것을 우려한 해외 거래선들이 주문량을 늘리면서 전년 동기 대비 49% 성장한 77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한국 라면 수출에서 삼양식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43%에서 올해 1분기 49%로 확대됐다고 덧붙였다.

국내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15% 성장한 79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본격화된 2월 말을 기점으로 기존 대비 발주량이 2배 이상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영업이익은 내수보다 판매관리비가 적게 소요되는 수출 비중이 확대되고, 코로나19 영향으로 마케팅 비용이 줄면서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개선됐다고 밝혔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해외에서 안정적인 판매망 구축과 브랜드 마케팅 활동에 주력하는 한편, 국내에선 차별화된 신제품 출시, SNS 마케팅 강화 및 불닭 브랜드를 활용한 다양한 컬래버레이션을 추진해 성장세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진 기자 jinle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