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TSMC는 美에 공장 세우고 中 SMIC는 투자 대폭 상향, 파운드리 2위 삼성은

김준배 기자
입력 2020.05.15 11:24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1위 업체 대만의 TSMC가 미국에 최첨단 반도체 공장을 설립한다. 중국 파운드리업체 SMIC가 자국 정부 지원을 받고 공격적인 투자를 펼치고 있어, 시장 2위 사업자인 삼성전자로서는 불안감이 커질 수밖에 없다.

대만 TSMC 회사 전경 / TSMC 홈페이지
14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은 대만 TSMC가 미국 애리조나에 반도체 공장 설립 계획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번 조치는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자국 첨단 제품 생산에 대만, 중국, 한국 의존도가 너무 높다는 우려를 제기한데 따른 조치라고 매체는 전했다. TSMC가 미국 물량 축소를 막기 위한 조치인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 인터뷰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반도체 생산 공정’ 전부를 미국에 둘 필요가 있다며 해외 반도체 업체 생산라인 이전 작업 추진 의사를 밝혀왔다

TSMC는 이르면 15일 미국 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한다. 이미 이달 12일 본사인 대만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투자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진다. 투자규모는 수십억달러며, 2023년 본격적인 생산할 계획이다. 이곳에서는 우선 5나노 반도체 제품을 양산할 전망이다.

중국 상하이 소재 SMIC 회사 전경 / SMIC 홈페이지
아직 기술적으로 많이 뒤쳐진 중국 파운드리기업 SMIC도 무서운 속도로 추격중이다. 지난해 14나노 칩 양산에 성공하며 중국 대표 스마트폰 제조사 화웨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생산을 맡았다. 올해 코로나19로 글로벌 ICT 여건이 악화했음에도 SMIC는 최근 올해 투자규모를 30% 넘게 상향 조정했다.

중국 정부의 강력한 지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글로벌 시장을 주도하는 중국 스마트폰 업계가 대거 SMIC 칩을 채택할 가능성이 거론된다.

파운드리 2위 업체인 삼성전자로서는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 트럼프 행정부의 요구로 TSMC가 미국에 공장을 설립한다면 미국 기업들이 TSMC를 대거 이용할 수 있어서다. 여기에 중국업체도 아직은 기술적으로는 떨어지지만 SMIC를 밀 수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4분기 기준 파운드리 시장 점유율은 TSMC가 52.7%로 압도적 1위다. 삼성전자가 추격을 하고 있지만 격차가 쉽게 좁혀지지는 않고 있다. 지난해 4분기 삼성전자 파운드리 시장 점유율은 17.8%였다.

김준배 기자 jo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