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 공기청정기, 꾸준한 인기 비결은

김준배 기자
입력 2020.05.25 16:18
공기청정기는 이젠 없어서는 안 될 필수 가전이 됐다. 보통 하나의 제품군이 연간 100만 대가 팔리면 필수 가전으로 본다. 공기청정기는 이미 이 수치를 훌쩍 넘어섰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공기청정기 시장규모는 2017년 140만 대에서 2018년 250만 대로 늘었다. 작년에는 350만 대까지 성장했다.

공기청정기 시장이 급속하게 커진 데는 최근 수년간 미세먼지, 황사 등 공기 질 이슈가 불거진 가운데 여러 기업들이 시장에 참여하며 다양한 기능 및 디자인의 공기청정기를 선보이면서 마케팅 활동을 넓혀왔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코웨이 환경기술연구소에서 공기질 연구 모습 / 코웨이
국내 공기청정기 시장은 크게 서비스 전문가의 관리를 받을 수 있는 렌털 위주의 시장으로 전개되는 가운데 고객이 직접 필터를 구매하고 관리하는 시판 시장도 점차 커지고 있는 추세다.

공기청정기가 주류 가전이 되면서 시장 내 1위 사업자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공기청정기 렌털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기업은 코웨이다. 공기청정기라는 제품이 생소했던 1995년 '카나리아'라는 제품을 내놓으며 공기청정기 사업을 시작했다. 2001년에는 업계 최초로 렌털 시스템을 도입해 공기청정기 대중화에 기여한 원조 사업자이다.

코웨이가 공기청정기 사업을 처음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 시장 내 리더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이유는 크게 세 가지로 분석된다.

첫 번째로 '코웨이만의 특별한 서비스'다. 장소와 상황에 따라 달리 발생하는 공기 중 오염물질을 효과적으로 제거하기 위해 약 1960억 건의 공기 질 빅데이터를 분석해 체계적인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

집집마다 다른 실내 공기를 효과적으로 케어하기 위해 상황, 계절, 공간에 따라 고객 거주 환경에 가장 적합한 필터를 선택할 수 있는 ‘에어매칭필터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미세먼지에 예민한 집은 미세먼지집중필터, 새 집 공기가 걱정일 땐 새집필터, 냄새가 신경 쓰일 땐 이중탈취필터 등 다양한 상황 별로 특화된 필터를 교체해 사용할 수 있기에 맞춤 공기 질 관리가 가능하다.

집안 구조에 따른 공기 청정 효율을 분석해 가장 적합한 제품을 추천해 주는 ‘공기주치의 서비스’도 시행하고 있다. 공간별로 얼마나 빠르게 오염물질이 제거되는지 공기의 흐름을 시뮬레이션으로 보여줘 공기 청정 효과를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두 번째 비결은 아시아 최대 규모를 갖춘 ‘코웨이 환경기술연구소’가 꼽힌다. 제품 연구부터 개발, 신뢰성 검사 등 모든 단계를 원스톱으로 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췄다. 물, 공기 등과 관련한 실험 장비와 인력 등 인프라를 모두 보유했기 때문이다. 환경기술연구소에는 실험실 50개, 실험 장비 330대 등이 있다. 제품 개발을 위해 필요한 내구성 시험, 성능 평가, 환경 시험, 포장 운송 시험, 전기 시험, 고장 화재 분석 등 모든 실험이 가능하다.

코웨이 환경기술연구소는 공기 관련 연구에 많은 힘을 기울이고 있다. 2014년부터 고객의 집에 설치된 공기청정기를 대상으로 실내 공기 질 측정과 분석 등을 통해 빅데이터를 축적해오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실내 공기 질 유형을 24가지로 분류했으며 고객이 실내 공기 질 정보를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신호등 형태의 지수도 개발한 바 있다.

코웨이 환경기술연구소는 더 나은 공기청정기를 개발하기 위해 ‘IAQ(Indoor Air Quality) 필드 테스트’라는 공기 연구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 연구는 사람들이 실제 생활하는 다양한 장소를 찾아 공기 질을 분석하는 작업이다. 장소와 상황에 따라 다르게 발생하는 공기 속 오염물질을 효과적으로 제거하기 위한 목적에서 시작되었다.

IAQ 필드테스트를 통해 얻어진 결과는 공기청정기 제품 성능을 높이고, 기능성 필터를 개발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마지막으로 '코웨이만의 제품 혁신'을 꼽을 수 있다. 코웨이는 2015년 업계 최초로 사물인터넷을 접목한 공기청정기를 출시한 바 있다. 2016년에는 사물인터넷 기술을 탑재한 공기청정기 제품 중 최초로 '환경표지인증'을 획득하기도 했다.

또한 코웨이는 2017년 미국 시장에서 공기청정기 업계 최초로 아마존 인공지능 플랫폼인 ‘알렉사’를 연동한 음성인식 서비스를 제공했다. 2018년에는 아마존 DRS(필터 수명 파악 후 주문 배송하는 서비스)를 공기청정기에 최초로 도입하고 해당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코웨이는 공기청정기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국내뿐 아니라 세계 시장에서도 인정을 받고 있다.

스웨덴 최대 가격 비교 사이트인 프리스약트(Prisjkt)에서 2016년부터 4년 연속 공기청정기 부문 판매량과 제품평 등을 종합한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다.

또한 2019년 미국 주요 일간지 뉴욕타임스(NYT)가 운영하는 소비자리포트 와이어커터(Wirecutter)가 최근 발표한 ‘최고의 공기청정기(The Best Air Purifier)’ 평가에서 코웨이 공기청정기가 1위에 선정되기도 했다.

코웨이 관계자는 "국내 공기청정기 렌털 1위 기업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고객들이 필요로 하는 혁신 제품 개발에 앞장서겠다"라며 "앞으로 코웨이는 국내를 넘어 세계인의 공기질을 책임지는 글로벌 에어 케어 기업으로 거듭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준배기자 jo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