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올해 R&D 1조원 규모 투자, 미래차 경쟁력 확보

안효문 기자
입력 2020.05.27 11:48
현대모비스는 총 2000여개 연구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코로나19 위기 상황에도 지속가능한 기업으로서 미래차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회사는 이를 위해 2020년 총 1조원 규모를 연구개발에 투자하고, 관련 연구인력도 5000명 이상으로 확대한다.

지속가능성보고서 표지 /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지속가능경영 3대 방침으로 ▲자율주행·전동화 등 핵심 분야에서 미래 신성장동력 확보 ▲환경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환경친화경영 ▲이해관계자와 상생하는 지역사회 가치창출로 설정했다. 회사는 이를 통해 급변하는 대내외 경영환경에도 지속가능한 기업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는 방침이다.

미래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서는 2019년 대비 16% 늘어난 2000개 프로젝트를 수행할 예정이다. 연구개발 비용은 총 1조원 규모로 이는 5년 전인 2015년(6258억) 대비 60% 증가한 금액이다. 연구개발 인력도 5000명을 뛰어넘을 전망이다.

현대모비스는 2019년 미국 앱티브와의 조인트벤처 설립 참여, 글로벌 라이다 선두업체 벨로다인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회사는 2020년 오픈이노베이션을 강화한다. 북미 실리콘밸리와 중국 심천에 운영 중인 ‘모비스 벤처스’를 중심으로 올해에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와 ADAS 분야의 해외 스타트업과 기술협력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IT조선은 6월 2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핵심 인프라로 주목받는 클라우드를 살펴볼 수 있는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