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넥실리스,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 '동박' 생산능력 확대 위해 제6공장 증설

김동진 기자
입력 2020.06.01 14:36
SKC 자회사 SK 넥실리스가 1200억원을 투자해 전북 정읍에 전기차 배터리용 음극 핵심소재인 ‘동박' 제6공장을 추가로 증설한다. 이를 통해 2022년까지 동박 생산능력을 5만2000톤으로 확대한다.

SK 넥실리스 정읍공장 전경 / SK 넥실리스
SK 넥실리스는 1일 전라북도 정읍시와 전기차 배터리용 음극 핵심소재인 동박 공장을 증설하는 투자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8월 정읍공장에 착공하는 제6공장에서는 연산 9000톤 규모의 동박을 생산한다. 2022년 1분기 완공 예정이다.

SKC 관계자는 "이번 투자결정은 빠르게 성장하는 동박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동박 시장은 전기차 배터리 시장과 함께 급속도로 팽창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동박이 쓰이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2025년까지 매년 40% 수준으로 성장한다.

SK 넥실리스가 생산하는 6㎛ 이하 극박 동박 수요는 더욱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해선 고용량·경량 배터리가 필요하다. 동박이 얇을수록 더 많은 활물질을 담을 수 있어 가볍고 용량이 큰 배터리를 만드는 데 유리하다. SK 넥실리스는 4㎛ 동박을 1.4m 광폭으로 세계 최장인 30㎞ 길이로 양산하는 기술력을 갖고 있다.

SK 넥실리스는 미국, 유럽, 아시아 등에 있는 해외 공장 증설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해당 지역에는 SKC의 여유부지가 있어 거점 마련에 유리하다고 덧붙였다.

SK 넥실리스 관계자는 "3월에 이어 3개월 만에 추가 증설 계획을 밝힌 것은 기술력을 가진 SK 넥실리스의 자신감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후 추가증설 계획도 글로벌 증설을 포함해 빠르게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