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암호화폐 지갑 '클립', 출시 21시간만에 가입자 10만 돌파

김연지 기자
입력 2020.06.04 17:26
카카오톡을 이용해 디지털 자산을 주고 받을 수 있는 서비스 ‘클립’이 베일을 벗은 지 21시간만에 10만명의 가입자를 모았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픈 21시간 만에 클립 가입자가 1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그라운드X는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다.

/클립 홈페이지
클립은 카카오톡 메신저에 기본 탑재된 디지털 자산 지갑이다. 카카오톡 이용자는 별도 앱 설치 없이 그라운드X가 자체 발행한 암호화폐 클레이(Klay)와 픽셀, 피블, 힌트, 코즘 등 클레이튼(Klaytn, 그라운드X 블록체인 플랫폼) 기반 암호화폐를 송금·관리할 수 있다. 또 클립 내 NFT(대체 불가능 토큰) 기능을 통해 가치가 부여되지 않은 게임 아이템 등 디지털 자산을 토큰화할 수도 있다.

그라운드X는 당초 출시 이벤트로 한 달간 가입자 10만명을 대상으로 50클레이(약 9000원)를 제공하는 이벤트를 열었다. 최근 암호화폐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떨어진 것을 감안해 이벤트 기간을 한 달로 잡았지만 이용자가 몰리면서 21시간 만에 조기 마감됐다.

한 대표는 "디지털 자산이 낯선 개념이고 일부 부정적인 이미지도 있어 걱정이 많았다"며 "짧은 시간에 10만명이 가입하는 것을 보고 대중들이 디지털 자산에 관심이 많다는 점 등을 뼈저리게 느꼈다"고 말했다.

그라운드X는 디지털 자산 종류를 늘리고 클레이 활용 사례 등을 제시할 예정이다. 한 대표는 "앞으로 재미난 디지털 자산을 소개하고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라며 "클레이 활용 사례도 제공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