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영장심사 하루 앞둔 삼성, '위기 극복' 호소

장미 기자
입력 2020.06.07 13:12
삼성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영장실질심사를 하루 앞두고 호소문을 발표했다. 검찰 수사와 관련해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달라는 내용을 담았다.

삼성은 7일 '언론인 여러분에게 간곡히 호소합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삼성이 위기를 극복하려면 무엇보다 경영이 정상화돼야 한다"며 "일부 언론을 통해 추측성 보도가 계속돼 피해가 적지 않다"고 밝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조선DB
삼성은 거론되는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삼성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처리 역시 국제회계기준에 맞게 처리됐으며 합병 성사를 위해 시세를 조종했다는 보도는 사실에 기반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은 관련 법 규정과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진행됐다"고도 덧붙였다.

또 경영 정상화를 통해 한국 경제에 보탬이 되겠다고도 했다. 삼성은 "위기 상황을 극복하는 주역이 돼야 할 삼성이 오히려 경영의 위기를 맞으면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고 있어 부끄럽고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장기간에 걸친 검찰수사로 인해 정상적인 경영이 위축된 가운데 코로나19 사태와 미중 간 무역 분쟁으로 대외적인 불확실성까지 심화되고 있다"며 "이 위기를 이겨내기 위해서 삼성의 임직원들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은 앞서 이 부회장이 직접 승계작업을 보고받았다는 YTN의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이례적으로 입장문을 내기도 했다.

이 부회장의 영장실질심사는 오는 8일 오전 10시 30분에 열릴 예정이다. 구속 여부는 8일 밤 또는 9일 새벽 결정될 전망이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