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에너지효율 1등급 첫 상업용 에어컨 출시

장미 기자
입력 2020.06.10 10:00
LG전자가 업계 최초로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을 달성한 상업용 스탠드 에어컨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신제품은 2018년 10월 에너지소비효율등급 기준이 강화된 후 실내기를 1대 쓰는 싱글타입 상업용 스탠드 에어컨에서 국내 첫 1등급을 획득했다. 기존 제품보다 냉방효율은 최대 34%, 난방효율은 최대 42% 높다.

휘센 상업용 스탠드 에어컨(모델명: PW083PT2SR) / LG전자
LG전자는 ‘베이퍼 인젝션’ 기술을 도입해 에어컨 냉방 성능과 효율을 높였다. 해당 기술은 냉매를 압축할 때 일부 냉매를 분리해 기체로 바꾼 후 주입하는 방식이다. 기화(氣化)된 냉매를 한 번 더 압축하는 효과가 있어 에어컨의 효율을 높인다.

난방성능 향상은 ‘증발기 액분리’ 기술을 적용한 결과다. 액체 냉매를 기체로 바꿔주는 증발기에 액체 냉매와 기체 냉매를 분리하는 기술로 배관에 흐르는 냉매의 압력이 손실되는 것을 줄여준다.

LG전자는 세계적인 디자인상인 레드닷(Reddot) 디자인 어워드에서 2013년 본상을 수상한 상업용 스탠드 에어컨 디자인을 신제품에 적용했다. 이외에도 신제품은 LG 씽큐 앱, 블랙박스 기능 등을 지원한다.

이감규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 부사장은 "국내 첫 1등급 에너지효율, 강력해진 냉난방 성능, 품격있는 디자인, 편리한 사용성 등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하는 신제품을 앞세워 상업용 스탠드 에어컨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