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7월부터 코로나19 백신 임상3상 진행

김연지 기자
입력 2020.06.11 09:03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후보 3가지에 자금을 지원하고 핵심연구를 수행한다. 다만 지원금은 밝히지 않았다. 이들 백신 3개 후보는 7월부터 임상3상에 들어가는 만큼 코로나19 백신이 이르면 올해 말에는 대량 생산이 가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10일(현지시각)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민간 제약사의 실험용 백신 3개에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앤서니 파우치 NIAID 소장/ 구글 이미지
그는 7월 모더나, 8월 옥스퍼드·아스트라제네카, 9월 존슨앤드존슨이 각각 시험용 백신 제3상 임상시험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3상 임상시험은 약품의 안전성과 효능을 최종 점검하는 단계다. 신약 시판 전 거치는 최종 검증 단계인만큼, 신약 개발 과정에서 가장 많은 비용이 투입되는 단계다.

3개의 실험용 백신 임상은 50여개 지역에서 진행된다. 대부분 미국이지만 해외도 일부 이뤄진다. 시험에는 약 3만명이 참여한다.

파우치 소장은 "초여름이면 적어도 하나 이상의 코로나19 백신 후보가 진전된 임상 단계에 접어들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는 코로나19 백신 개발 노력에 아주 좋은 소식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임상으로 올해 말 또는 내년 초까지 백신 대량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CNN은 "이번 임상 계획은 과거 파우치 소장이 밝힌 백신 개발 로드맵의 일환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파우치 소장은 NBC 투데이쇼에서 "내년 1월까지 백신을 생산할 수 있다"며 "백신 대량 생산에 앞서 백신 효능을 확인하기 위해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고 밝혔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