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젠 파트너 리스팜, 中 CDE에 펙사벡 임상계획서 제출

김연지 기자
입력 2020.06.17 11:09
신라젠은 파트너사 리스팜이 자사 약물 ‘펙사벡’을 활용해 진행성·전이성 흑색종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리스팜은 최근 중국 국가약품관리감독국(NMPA) 의약품평가센터(CDE)에 개발중인
면역관문억제제(ZKAB001, anti PD-L1)와 펙사벡을 병용하는 임상시험계획서(IND)를
제출했다.

리스팜이 중국에서 진행할 이번 펙사벡 1b/2상은 1차 치료에 실패한 진행성·전이성 흑색종 환자 46명을 대상으로 한다. 약물 안전성과 용량 등을 확인한다.

통상 중국은 임상시험계획서(IND) 승인까지 3개월이 소요된다. 회사측은 이르면 3분기쯤 임상시험이 개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