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 AI로 뇌출혈 영상 초단위 판독

김연지 기자
입력 2020.06.18 09:23 수정 2020.06.18 09:54
SK㈜ C&C는 자사 ‘뇌출혈 영상 판독 인공지능(AI) 모델’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의료 기기 제조 및 품질 관리 기준(GMP) 적합 인증을 획득했다고 18일 밝혔다.

(왼쪽부터) 뇌출혈이 의심되는 환자의 뇌 CT 영상과 뇌출혈 영상 판독 AI모델이 출혈 병변(화살표) 존재와 위치를 식별한 영상/SK㈜ C&C
뇌출혈 영상 판독 AI 모델은 영상의학과 전문의 수준의 판독 정보를 몇 초 내에 제공한다. 뇌출혈은 골든타임 안에 치료해야 하는 응급질환인 만큼 빠르고 정확한 영상 판독이 중요한 분야다.

SK㈜ C&C는 1차 아주대학교의료원에 이어 2차로 서울대학교병원의 CT 영상을 활용해 뇌출혈 영상 판독 AI 모델을 개발했다. 이 모델 학습에는 SK㈜ C&C 비전 AI의 이미지 세그멘테이션 기술과 총 8만여 장의 뇌 CT 영상, 판독데이터가 활용됐다.

SK㈜ C&C는 뇌출혈 영상 판독 AI 관련 임상시험계획(IND)을 식약처에 제출해 심사를 받고 있다. 올해 안에 이를 활용해 다수 기관에서 임상시험을 실시할 예정이다.

SK㈜ C&C는 촌각을 다투는 응급 뇌출혈 환자의 조기 진단·치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동준 SK㈜ C&C 헬스케어 그룹장은 "AI 기반의 영상 판독 모델은 뇌출혈뿐 아니라 뇌경색, 뇌종양 등 뇌신경 질환으로 확대가 가능하다"며 "국내외 의료 기관들과 협력해 뇌질환을 중심으로 국내 의료 AI 서비스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