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금융언어 해석하는 AI 개발

윤미혜 기자
입력 2020.06.18 18:02 수정 2020.06.18 19:04
구글·메가존과 협업해 '알버트' 개발

KB국민은행이 어려운 금융 언어를 이해·분석하는 인공지능(AI) 딥러닝 언어 모델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국민은행 모델이 KB알버트 개발·출시를 알리고 있다. / 국민은행
KB 알버트는 어려운 금융 언어를 이해하고 분석할 수 있는 인공지능으로 금융에 특화된 한글 자연어 학습 모델이다. 구글 클라우드, 메가존 등과 협력해 최신 딥러닝 언어 모델 '알버트'를 기반으로 만들었다.

국민은행은 앞으로 KB 알버트를 'KB 스타뱅킹'과 업무용 '챗봇' 등에 도입해 활용할 계획이다. 또 스타트업·핀테크사를 포함해 누구나 KB 알버트를 활용할 수 있도록 오픈소스 커뮤니티에 공개할 예정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구글 클라우드, 메가존과 기술 협력을 지속해 금융과 IT를 융합한 모델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데이터 관련 업무에 있어서도 금융소비자의 편의성을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윤미혜 기자 mh.yo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