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금융·통신·유통 빅데이터, 융·복합 활용·거래 나선다”

유진상 기자
입력 2020.06.21 09:00
LG유플러스·CJ올리브네트웍스와 업무협약
금융·통신·생활문화 빅데이터 융합
융합 빅데이터, 금융데이터거래소·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데이터스토어 등에서 거래

신한은행이 금융과 통신은 물론 제조·유통·물류·미디어 등 생활∙문화 기반의 빅데이터 융합 활용에 나선다.

신한은행은 서울시 강서구 소재 LG사이언스파크에서 LG유플러스, CJ올리브네트웍스 등과 함께 빅데이터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왼쪽부터 이상민 LG유플러스 부사장, 이명구 신한은행 부행장, 남병수 CJ올리브네트웍스 상무가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신한은행
18일 진행된 이번 업무협약식에서 3사는 데이터 융합을 통해 더욱 가치있는 데이터를 만들어 내고 신(新)시장에 선제 대응하기로 뜻을 모았다. 3사는 향후 ▲빅데이터 공유 및 융합 데이터 개발 ▲융합 데이터를 활용한 공동 마케팅 ▲데이터 新사업 추진 등을 위해 협업할 계획이다.

3사는 빅데이터 협업의 첫 번째 결과물로 ‘서울시 상권별 거주자 소비성향 데이터’를 공개한다. 이 데이터를 활용하면 유사 상권 군집화 및 특정 상권 거주자 프로파일링을 할 수 있다. 또 해당 상권 거주자 소비성향을 다각도로 분석할 수 있어 지역별 거주자를 중심으로 이뤄지는 ‘골목상권’ 분석 등에 의미있게 활용할 수 있다.

서울시 상권별 거주자 소비성향 데이터를 비롯해 앞으로 3사가 개발하는 융합데이터는 금융데이터거래소,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데이터스토어 등에서 거래될 예정이다.

이명구 신한은행 부행장은 "각 사 데이터를 결합해 소비자에게 새로운 정보를 제공하고 협업 비즈니스 모델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 구매가 급증하는 것처럼 변화하는 트렌드에 맞춰 의미있는 데이터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상민 LG유플러스 FC부문장 부사장은 "통신과 금융, 생활문화 대표 기업이 만나 공통 가치인 ‘고객’에 집중해 빅데이터 신사업 개발에 나선다"며 "고객 이동 경로, 지도와 교통정보, 콘텐츠 이용 행태 등 통신사가 강점을 지닌 데이터와 금융, 유통 데이터 시너지를 발휘해 경쟁력 있는 신사업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