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리서치, 세계 최고 학회서 AI 연구 우수성 입증

장미 기자
입력 2020.06.23 15:07
삼성전자가 세계적인 인공지능(AI) 분야 학회에서 논문 11편을 발표하며 기술력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세트부문 선행 연구개발(R&D) 조직인 삼성리서치의 글로벌 연구소들이 컴퓨터 비전 분야 세계 최고 수준 학회 ‘CVPR 2020’에서 총 11편의 논문을 발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중 모스크바 AI 센터와 토론토 AI 센터에서 제출한 3편은 상위 5%만 채택되는 구두 발표 논문으로 선정됐다.

구두 발표로 선정된 ‘도메인 레이블 없는 고화질 이미지 시간대 전환’ 연구 / 삼성전자
CVPR은 1983년부터 매년 6월 열리는 컴퓨터공학 및 인공지능 분야 저명 국제 학술대회다. 올해 대회는 지난 14일부터 19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파벨 솔로베브 삼성리서치 모스크바 AI 센터 연구원은 구두 발표로 선정된 ‘도메인 레이블 없는 고화질 이미지 시간대 전환’ 연구를 통해 고해상도 풍경 사진을 다양한 시간대 모습으로 변환하는 방법을 소개했다.

콘스탄틴 소피우크 연구원의 ‘f-BRS: 상호적 분리를 위한 후방전파 정교화’ 연구도 구두 발표로 채택됐다. 간단한 클릭만으로도 사진 속 물체를 정밀하게 배경과 분리할 수 있는 기술로 눈길을 끌었다.

마이클 브라운 삼성리서치 토론토 AI 센터 연구원은 ‘딥 화이트 밸런스 편집’ 논문을 통해 색감 균형 조절이 잘못된 사진을 전문적인 사진 편집 프로그램보다 정확하게 보정할뿐 아니라 사용자가 색감을 다양하게 조정할 수 있게 해주는 AI 기술을 제시했다.

‘딥 화이트밸런스 편집’ 연구 / 삼성전자
삼성리서치아메리카의 논문도 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에릭 루오 연구원은 AI를 활용해 모바일 환경에서 DSLR 수준의 카메라 성능을 구현했다. AI 공간인식 카메라에 고품질의 뎁스 맵(Depth Map)과 ‘보케’ 렌더링 기술을 적용한 성과다.

이린 쉔 삼성리서치아메리카 AI 센터 연구원은 OoD(Out-of-Distribution)와 관련해 기존 기술의 감지 능력을 개선한 핵심 알고리즘을 소개했다. OoD는 AI 모델이 사용자에게 ‘모르는 것을 모른다’고 전달할 수 있는 능력으로 AI 분야 난제 중 하나다.

삼성전자 측은 "이외에도 삼성리서치 비주얼 테크놀로지 팀과 인도 방갈로르 연구소의 논문들이 CVPR 2020에 소개됐다"며 "전 세계에 삼성전자 컴퓨터 비전 분야 AI 연구의 우수성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